北 노동신문 "김정일, 절절히 그리워…" 8주기 추모 분위기
상태바
北 노동신문 "김정일, 절절히 그리워…" 8주기 추모 분위기
  • 미디어뉴스25
  • 승인 2019.12.17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북한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8주기인 17일 "김정일 동지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과 경모의 정이 12월 조국 강산에 더욱 뜨겁게 굽이치고 있다"라며 추모 분위기를 띄웠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소식을 비롯해 6면 전면에 걸쳐 김정일 국방위원장 8주기 관련 기사를 다수 게재했다.

신문은 '절세의 애국자, 위대한 어버이를 우러러 받드는 태양민족의 숭고한 도덕 의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한평생 혁명가로서, 영도자로서, 인간으로서 겪을 수 있는 만난 시련과 고생을 다 겪으시며 한 몸을 깡그리 불태워 후손만대의 번영을 위한 억년 토대를 마련하신 위대한 장군님"이라고 치켜세웠다.

또 "탁월한 사상 이론과 비범한 영도력, 강철의 의지와 초인간적인 헌신으로 민족의 존엄과 국력을 비상히 떨치시며 시대와 혁명, 조국과 인민 앞에 영구 불멸할 업적을 쌓으신 어버이 장군님께서는 위대한 심장의 고동을 멈추는 마지막 순간까지 인민행 야전 열차에 계셨다"라고 회고하며 그의 '애민헌신'을 부각했다.

김정일 위원장이 국내외에서 받았다는 선물 3만 9000여 점을 소개하는 대목에서는 선물에 '열화같은 경모의 마음'과 '충정'이 담겼다고 일일이 언급하기도 했다.

 

 

 

 

 

 

 

 

 


'태양의 역사 무궁토록 빛나리'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유훈관철' 의지를 강조하며 충성을 독려하는 데 집중했다.

신문은 "위대한 장군님께서 맡기고 가신 조국과 인민의 운명을 한 몸에 지니시고 사회주의 강국건설대전을 빛나는 승리로 이끌어나가시는 경애하는 최고 영도자 동지"라며 "위대한 수령님들의 구상과 뜻을 한치의 드팀도 없이, 한걸음의 양보도 없이 철저히 실현해나가는 것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확고한 의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애하는 원수님의 고결한 충성의 세계 속에 올해에만도 우리 조국은 새로운 기적 창조와 천지개벽의 열풍으로 세차게 끓어번졌다"라며 삼지연시와 양덕온천 문화휴양지, 중평 남새(채소)온실 농장과 양묘장, 어랑천발전소 팔향댐 등을 그 성과로 내세웠다.

그 외에도 김정일 국방위원장 8주기를 즈음해 열린 전국청년학생들의 맹세모임과 근로단체들의 회고모임 소식을 보도하는 등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추모하는 각계의 목소리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